韓, 2025년까지 15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백성진 기자 승인 2021.06.11 14:37 의견 0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15개 분야별 대표적 '빅데이터 플랫폼'을 추가 구축하고, '통합데이터 지도'로 다양한 데이터 플랫폼을 연계한다.

데이터 플랫폼 발전전략 기대효과@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열린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23차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민관 협력 기반 데이터 플랫폼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4차위는 이날 회의에서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수집·개방하는 공공 민간의 다양한 데이터 플랫폼들의 시장 안착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데이터 플랫폼 활성화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과기정통부의 '데이터 플랫폼 발전전략'은 현재 운영중인 빅데이터 플랫폼(16개)이 향후 구축할 신규 플랫폼을 대표 플랫폼으로 육성하고, 데이터의 축적부터 활용까지 활성화되도록 플랫폼을 고도화하는 방안을 담았다.

구체적으로 2022년까지 기존 16개 빅데이터 플랫폼은 분야별 특성에 따라 관계부처 등과 협의해 관련 플랫폼과 연계하고 데이터 분석, 구독형 보고서 등 서비스 중심으로 고도화를 추진한다.

또 2025년까지 디지털 뉴딜에 따라 향후 구축할 15개 신규 플랫폼은 수요 분석 등을 통해 분야를 발굴, 맞춤형 플랫폼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기존 산재된 데이터 플랫폼의 효과적 연계와 활용을 위해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을 아우르는 '민간 데이터 플랫폼 발전협의체'도 구성한다. 구성된 협의체는 플랫폼 전반의 유기적인 연계 활용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여기에 누구나 쉽게 플랫폼에 축적된 데이터를 찾고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에 관한 정보인 메타데이터를 '통합 데이터지도'에 반영한다. 이를 통해 다양한 데이터 플랫폼과의 연계를 늘릴 방침이다.

'바우처 원 서비스'도 신설하기로 했다. 수요자 중심 유통 활성화를 위해 기업 등 수요자가 데이터 구매나 가공을 지원받을 수 있는 데이터 바우처를 일정요건이 갖춰진 데이터 플랫폼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추진한다.

또 데이터 공급기업이 수요자 맞춤형 데이터를 원할히 공급할 수 있도록 시장의 데이터 수요를 미리 알리는 '수요 예보제'도 도입한다.

데이터 플랫폼을 중심으로 기술과 인력 등 분석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 등에게 '분석서비스 바우처'를 지원하는 한편 혁신서비스 개발 등을 위한 플랫폼 데이터도 할인 또는 무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각 플랫폼의 유료 또는 미개방 데이터를 자유롭게 분석하고 결과를 반출할 수 있는 '오프라인 안심구역'도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 데이터 산업 규모는 연평균(2016~2020년) 1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현재 공공과 민간에서 다양한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관련 산업과 정책수립에 필요한 데이터를 공급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019년부터 데이터 생산과 유통, 분석, 활용 등 전 주기를 지원하는 16개 분야별 데이터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중이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국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데이터를 찾고 활용해, 데이터 기반으로 다양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축적·개방하는 플랫폼을 넘어 서비스 중심의 데이터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