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임직원 심리상담 지원하는 ‘마음이 프로그램’ 운영

-상담 희망자가 원하는 날짜 예약 시 대면 및 비대면 전문 상담 지원
-임직원 뿐만 아니라 배우자 및 자녀까지 신청 가능

엄지희 기자 승인 2021.07.22 11:32 의견 0
롯데건설 임직원 심리상담 프로그램 이미지.[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마음이 프로그램’을 운영해 임직원들의 심리상담을 지원한다.

롯데건설이 임직원의 마음 충전 시간 및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마음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롯데건설 임직원 본인을 비롯해 배우자와 자녀까지 대상자의 폭을 넓혀 운영하며, 상담 희망자가 원하는 날짜에 마음이 프로그램을 통해 예약하면 대면 및 비대면 상담 중 선택해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다.

마음이 프로그램은 심리상담 전문 서비스 기업 '허그유’의 근로자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되며, 허그유는 임직원이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고민에 대해 전문가의 상담과 코칭 등으로 문제 해결을 지원할 예정이다.

상담 분야는 코로나 블루, 직무 스트레스, 조직 내 갈등, 건강관리, 정서-성격, 자녀 양육, 재무관리, 법률 관계 등 다양하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 블루로 지친 임직원의 마음 돌봄을 위해 사내 복지의 일환으로 기획하게 됐다"며 “임직원의 심리적 안정과 정신 건강에 도움돼 지속되는 코로나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길 바라며, 서로 소통하며 웃을 수 있는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