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필진 칼럼] 모의고사 점수가 너무 나빠요...

공부는 기나긴 노력을 필요로 하는 마라톤
3층 석탑을 쌓듯 기본부터 충실히 다져나가야

안녕하세요, 선생님. 이번에 처음으로 모의고사를 직접 학원에 가서 봤는데요. 점수가 너무 낮게 나왔습니다. 그로 인해 저에게 타격이 너무 커서 공부를 더 해야 하나, 책보기가 너무 싫은 거에요. 제 자신에 대한 실망감? 제가 나이가 아주 많아요. 40대 중반이에요ㅠㅠ 젊은 20대와 긴장감 속에서 시험시간을 체험해보려고 갔는데 시간이 너무 부족했어요. 전 과목 지문 모두 너무 길고요. 2월부터 인강으로 시작해서 두 번째 듣고 있는 데요. 제 욕심이 너무 과했나싶어요. 1년 안에는 힘들 것 같기도 하고, 과목이 너무 많아서요. 이 시점에서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그동안 강의 들어 놓은 게 너무 아까운데....

 


안녕^^ 반가워요. 그런데 이번 8월 말 모의고사를 보고 나서 이처럼 실망하는 사람들이 엄청 많답니다. 그래서 오늘 수업시간에도 그에 관해 학생들을 특별히 지도하였지요.

 

내 생각에는 이런 현상은 아주 자연스런 것입니다. 지금까지 공부해 온 것은 이론공부였으니 이번 모의고사에서 좋은 점수를 올리는 것은 불가능하지요. 2월에 시작하여서 이론강의를 2회 수강했다 하더라도 아직 점수를 말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의 공부는 문제풀이의 방법을 익히는 공부가 아니라 기본 이론을 이해하는 수준이었기 때문이지요. 그런 의미에서 현재의 모의고사 점수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답니다.

 

실제로 합격생들의 수기를 읽어보세요. 11월까지도 모의고사 점수가 평균 60점 근처였으나 합격한 이들이 대부분이고, 2년 전에 법원직에서 전국수석으로 합격한 학생은 11월 모의고사에서 평균 61점을 받았으나 마무리에서 잘 정리해 실제 시험에서 91점이 나와 수석까지 했답니다. 그러니 지금의 점수에 실망해서 책을 보기 싫다고 하는 것은 어쩜 환상일지도 모릅니다.

 

지금까지의 공부가 모의고사에서 점수를 올리기 위한 공부가 아니었는데 기대감만 높아서 생기는 일종의 착각이지요.

 

공부는 1년 혹은 그 이상 긴 시간을 투자하여 진행되는 마치 마라톤과 같은 것입니다. 그 과정에서 각 단계마다 그에 적합한 학습을 제대로 이수해야 목표로 하는 시험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높아지지요. 나는 이것을 탑 쌓기에 비유하고자 합니다.

 

우리가 3층 석탑을 쌓는다고 할 때에 제일 먼저 해야 할 작업은 기단부를 쌓는 것입니다. 땅을 야무지게 다지고 나서 그 위에 기단부를 차근차근 쌓은 후에 1층 몸돌을 올리고, 이어서 2층과 3층을 올린 후 머릿돌을 올려야 완성이 됩니다. 이때 마음만 급하게 먹고 기단부를 설렁설렁 쌓으면 탑의 몸덩이를 올려놓아도 기초가 부실하여 버티지 못하고, 결국 탑은 무너져 버리고 말겠지요. 수험생활의 이치도 그와 마찬가지 입니다.

 

지금까지 여러분이 해 온 공부는 이론강의를 들어서 기본이론을 익히는 과정이었습니다. 말하자면 기단부를 쌓은 것이지요. 이 작업이 차근차근 꼼꼼하게 진행되었다면 이제는 그 위에 문제풀이 강의(1)와 마무리 강의(2)를 듣고 그 후에 마지막 자기정리(3)를 하면 비로소 3층탑이 완성되는 것입니다. 만일 시간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여 너무 급히 서두르다가 기단부를 제대로 다져 쌓지 못하게 되면 그 후의 1,2,3층은 올리지도 못한 채 무너지고 말 것입니다. 그러니 지금의 이론공부를 충실하게 하였다는 점에 자신감을 갖고 임해야 합니다.

 

모의고사 점수는 지금은 낮을 수밖에 없고, 낮아도 상관없습니다. 10월부터의 문제풀이 과정과 마무리 과정을 제대로 소화했을 때 점수는 오르기 시작하고, 그에 자신감을 갖고 학습하면 그 오름세가 시험장에서 최고로 나타나는 것입니다. 나는 지난 26년 동안 수많은 수험생들을 지도해 오면서 이 무렵 이런 현상을 한결같이 겪었습니다. 지난 일요일 모의고사를 친 후에 점수가 나쁘다고 날 찾아온 수강생이 어제 오늘만 해도 20여 명에 이릅니다.

 

남들도 다 그런 상태에 있는 것이지요. 내 말 잘 이해하시고, 지금까지 성실하게 공부해 온 것 같으니 9월 한 달은 그래도 부족한 과목으로 빠르게 기본서를 본 후에 문제풀이강의와 마무리과정에서 효과적으로 정리하기 바랍니다. 그렇게 했을 때 귀하가 희망하는 3층 탑쌓기의 목표는 성공적으로 완수될 것입니다.


진용은 교수

KG패스원 공무원 학원

법원·검찰 학원 원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