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건강

[헬로헬스] 운동 효과를 높이는 운동화, 잘 고르는 법은?



운동화, 어떻게 고를까?

 

우선 신발은 오후가 지나서 구매하는 것이 좋다.아침에 일어나 활동을 하면 발이 점점 붓거나 부피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브랜드마다 차이는 있지만 실제 측정한 발 사이즈에 1~1.5cm를 더한 사이즈가 딱 맞는 편이다. 신발을 구매할 경우 한 쪽만 신어보는 경우가 있지만 양쪽 모두를 착용하고 최소 2~3분은 주변을 가볍게 걸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운동화라고 해도 굽이 필요하다. 뒷굽이 너무 낮으면 뒤꿈치에 과도한 충격이 가해질 수 있다. 밑창을 포함해 2~3cm 정도가 이상적이다. 워킹화와 런닝화 모두 표면이 메시 처리된 것이 통풍이 잘되어 조금이라도 더 쾌적하게 운동할 수 있다. 등산이나 농구, 골프 등 특별한 운동 시에는 각 목적에 맞게 제작한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워킹화 vs 런닝화

 

운동화를 고를 때는 발목을 보호하는 기능과 발바닥이 받는 충격을 얼마나 잘 분산하는지를 살펴야 한다. 산책을 많이 하거나 걷는 운동을 주로 한다면 워킹화를, 피트니스클럽의 트레드밀에서 달리거나 야외에서 가볍게 조깅하는 것을 좋아한다면 런닝화를 고려할 수 있다.


걸을 때 체중은 발뒤꿈치부터 발 볼을 거쳐 발가락으로 전달된다. 발은 체중의 1.5~2배가량 충격을 흡수하고 양발이 모두 지면에 닿는 순간이 있어 효과적으로 체중을 분산할 수 있다. 워킹화로는 밑창이 전체적으로 단단하면서 발에 힘이 가장 많이 들어가는 아치를 보호할 수 있는 형태의 신발이 좋다. 부드러운 신발은 가벼울 수 있지만 발을 단단하게 지탱하는 힘이 부족할 수 있다.


달릴 때 발은 체중의 3배가량 충격을 받는다. 발바닥의 1/3~2/3만 지면에 닿고 양발이 동시에 지면에 닿는 순간이 거의 없어 충격이 더 크다. 달리는 동작에서 발바닥 앞부분이 꺾이므로 앞부분이 비교적 유연하면서 밑창과 쿠션이 탄탄해 충격을 잘 흡수하고 발을 전체적으로 편안하게 감싸는 착용감이 우수한 런닝화를 고른다.


참고로 워킹과 러닝을 비슷한 비율로 즐기는 이가 둘 중 한 가지 신발만 구매하겠다면 런닝화를 착용하는 편이 낫다.

 


작은 운동화 vs. 큰 운동화

 

운동화가 실제 발 크기보다 2cm 이상 크면 발이 몸을 지탱할 때 신발 안에서 발가락과 발목이 필요 이상으로 움직이면서 발가락 관절과 발끝, 발목에 무리가 갈 수 있다. 반대로 발 앞이나 볼에 여유가 없이 꽉 맞는 신발은 발가락 관절을 앞이나 옆, 위아래로 계속 압박해 발의 피로감이 커지고 발가락 모양이 변형될 수 있다. 발이 평균 치수보다 훨씬 작거나 큰 경우, 양발 크기가 5mm 이상 다르거나 발볼이 발 길이 대비 심하게 넓은 편이라면 맞춤화를 신는 것이 이상적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