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5.4℃
  • 구름조금강릉 32.3℃
  • 구름많음서울 37.9℃
  • 맑음대전 38.0℃
  • 구름조금대구 36.3℃
  • 맑음울산 30.9℃
  • 구름많음광주 36.7℃
  • 맑음부산 32.6℃
  • 구름많음고창 34.7℃
  • 구름조금제주 30.5℃
  • 구름조금강화 32.9℃
  • 맑음보은 35.7℃
  • 구름조금금산 36.9℃
  • 구름조금강진군 33.2℃
  • 맑음경주시 34.2℃
  • 맑음거제 31.8℃
기상청 제공

9·7급 공무원

배너

인사혁신처 “9급 PSAT 도입우려, 시기상조”

PSAT 확대적용 논란에 인사처 해명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이 9급 공무원 공채시험에 공직적격성평가(PSAT)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수험가에 파장이 일고 있다.


김 처장은 24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5급 시험은 (PSAT 도입이)돼 있으니까 7급 시험은 하반기에 계획을 발표하고 9급도 전체적인 방향은 그렇게 가야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7급 공채 수험생의 65%9급 공채도 같이 준비를 하니 9급 시험 역시 시차를 둘 필요 없이 PSAT를 도입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질의가 있은 뒤였다. 9급 시험과목의 민간시험 대체 가능성을 일축해왔던 인사처의 기존 입장을 돌연 번복한 셈이다.


이어 김 처장은 언제 도입하겠다고 말은 못하지만 과거보다는 (9급 시험에 PSAT를 도입하는 것을)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방향으로 하되, 향후 7급도 PSAT, 영어검정, 한국사 검정능력시험과의 연계를 추진하고 그것이 9급에도 영향을 미친다면 민간시험과 공무원 시험의 호환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공시생이 공무원 시험에만 매달리는 폐단을 상당히 줄일 수 있지 않을까 전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초 인사혁신처는 지난해 새 정부 출범 이후 국가공무원 채용시험과 민간 채용과의 호환성을 강화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9급 시험의 영어 과목을 토익시험으로 대체하는 등의 변화는 없을 것이라면서 9급 시험과목의 대대적 개편 가능성을 일축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수험가에선 9급 시험과목 개편이 그간 일선 현장에서의 전문성 부족 등의 문제점을 초래한 고교 선택과목 제도를 손보는 것에 그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인사처의 갑작스러운 입장 변화가 수험생들에게 더욱 당혹스러운 이유다.


게다가 수험생의 입장에서 9급 선택과목 제도를 개편하는 것과 ‘PSAT 도입은 완전히 차원이 다른 문제다. 추후 9급 시험에 PSAT를 도입할 경우, 지금 수험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한국사와 영어 과목은 57급 채용시험과 마찬가지로 검정능력시험으로 전부 대체될 가능성이 높다. 결국 능력검정시험 응시에 따른 수험비용은 물론, 시험과목 변경에 따른 학습부담도 그만큼 커지는 셈이다.


9급 수험생 커뮤니티의 한 수험생은 “PSAT 시험 도입이 민간과의 연계성 강화를 담보해주는 만능열쇠가 아니라면서 어차피 사기업 인적성 시험은 개별 기업마다 출제유형이 다르기 때문에 PSAT 시험을 준비해도 별로 도움이 될 곳이 없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또 다른 수험생은 “9급 시험도 7급처럼 바뀐다면, 2차 시험에서 선택과목은 선택과목대로 준비하고 1차에서 토익과 한국사능력시험, PSAT를 모두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오히려 관련 사교육비 지출은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비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 같은 수험생들의 우려에 대해 인사처는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7급 시험의 PSAT 도입이 2021년일 뿐만 아니라 9급 시험으로의 PSAT 도입 확대 역시 7급 시험의 개편 추이를 지켜본 뒤에나 가능하다는 것이 인사처의 설명이다.


인사처 인재정책과 관계자는 아직까지 9급 시험의 PSAT 도입은 아무것도 검토된 바 없다면서 국회 질의과정에서 나온 PSAT 도입 내용은 큰 방향성을 얘기한 것이고 7급 시험에 PSAT가 정착되는 추이를 지켜보면서 필요성이 있다면 그 때 검토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당장 지금 수험생들이 크게 걱정할만한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