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7℃
  • 흐림강릉 6.9℃
  • 흐림서울 5.1℃
  • 대전 3.9℃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11.0℃
  • 흐림광주 8.7℃
  • 흐림부산 11.0℃
  • 흐림고창 5.7℃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주승용 부의장 “자치경찰제 정치적 도구로 전락해선 안 돼”

18일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공감대 형성 강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바른미래당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18일 열린 서울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자치경찰제가 경찰 권력을 분산시키기 위한 반쪽짜리 자치경찰제가 되어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자치경찰제는 지역 특성에 맞는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현재 국가에서 담당하고 경찰권을 지방정부로 이전해 운영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 6월 문재인 정부는 2019년까지 서울특별시를 비롯한 5개 시·도에서 자치경찰제를 시범실시하고, 임기 내 전국 실시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 부의장은 자치경찰제가 최근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를 진행하면서 경찰 권력을 분산시키기 위한 견제장치로 전락하면서 당초 도입 목적을 벗어났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검찰은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경찰에 대한 유일한 견제 수단인 검사 지휘가 사라질 경우 거대해진 경찰 권력을 제어할 수 있는 장치가 없어진다는 점을 주장해온 바 있다.


주 부의장은 경찰제도는 국민의 일상생활과 직결된 중요한 사안인데 아직도 그 방향이 제대로 정해지지 못했다면서 속도보다 중요한 것은 방향이기 때문에 재설계과정에서 반드시 사회적인 공론화 과정을 통한 공감대가 반드시 형성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