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2℃
  • 흐림강릉 7.2℃
  • 흐림서울 5.1℃
  • 대전 4.1℃
  • 흐림대구 10.8℃
  • 흐림울산 10.9℃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11.2℃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13.4℃
  • 흐림강화 4.8℃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9·7급 공무원

공무원 3,181명 대민서비스 분야에 재배치

경찰·교원 인력 재배치로 인력 효율화 달성

정부가 지난해 공무원 인력 재배치를 추진한 결과, 올해 9월까지 총 3,181명을 대민서비스 분야에 재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정부가 목표로 한 2,400여 명을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지난해 행정안전부는 행정여건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5년간 전 부처 정원의 5%를 감축해 13,500명을 신규수요와 현장서비스 분야에 재배치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경찰 분야에서는 치안수요와 업무량 등을 감안해 경찰서와 파출소 간 인력을 조정했다. 또 행정지원 투입을 최소화해 지구대 등 현장부서로 878명을 재배치했다.


공립학교 교원의 경우 각 시·도별 학생 수 비중 변동 등을 고려해 초·중등 교원 616명을 재배치했다. 또 해양경찰 인력 역시 출입항 실적과 해양사고 건수, 관할면적 등을 고려해 파출소 인력 129명을 재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력 효율화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행안부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드론을 활용한 환경오염행위 감시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적발률을 제고하고 드론배송 등 비대면 배달로 집배업무 혁신을 통해 인력증원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일재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행안부는 공무원 충원에 앞서 각 부처에 재배치와 효율화 노력을 통해 우선 수요를 충당하도록 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족한 경우에 한해 엄정한 심사를 거쳐 순차적으로 보강하고 있다면서 향후에도 인력 재배치와 효율화 가능성이 있는지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