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2℃
  • 흐림강릉 7.2℃
  • 흐림서울 5.1℃
  • 대전 4.1℃
  • 흐림대구 10.8℃
  • 흐림울산 10.9℃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11.2℃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13.4℃
  • 흐림강화 4.8℃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김종민, 공개연애 주저하는 까닭은? 황미나에 대한 배려심인가? 알 수 없는 둘의 마음..."우린 이젠 어쩌죠?"

[공무원저널=김복심 기자]‘연애의 맛’에서 가수 김종민이 기상캐스터 황미나와의 공개연애에 대한 근심과 걱정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된 티비조선 '연애의 맛'에서 김종민은 절친한 사이인 가수 천명훈과 낚시여행을 떠나 황미나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김종민은 천명훈에게 황미나를 만난 후 예전과 다른 감정이 들고, 많이 좋아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천명훈은 “그녀도 같은 감정이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그는 “나는 공개연애를 해봤지 않냐. (공개연애는) 나는 물론이고 상대방에게도 정신적으로 해를 입힌다.”라면서 행여나 공개연애를 하다가 헤어졌을 때 황미나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걱정했다. 

황 기상캐스터 역시 친구를 만나 김종민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그녀는 친구에게 최근 김종민에게 묘한 감정이 자라나고 있었지만, 상대방이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후 그녀는 김종민을 만나기 위해 낚시터를 찾았다. 두 사람은 서로를 극진히 챙기면서 서로에 대한 마음을 거듭 확인했다. 황 기상캐스터는 그를 향해 자신에게 별다른 감정을 가지고 있지 않는 것 같다고 했고, 이에 김종민은 "아니"라면서 “표현이 서툴고 너에게 마음의 상흔을 입히게 될까 봐 그랬다”고 했다. 이에 황미나가 눈물을 떨구자, 김종민은 미안해하며 다독이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방송 말미에 이들은 백일 간의 만남이 끝나게 된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황미나가 “우린 이제 어쩌죠?”라고 물었고, 이에 그는 “잘모르겠다”는 애매한 답변을 하면서 제작진을 바라보며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으로 보는이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