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9.1℃
  • 연무서울 8.3℃
  • 흐림대전 10.2℃
  • 흐림대구 9.3℃
  • 흐림울산 9.7℃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11.1℃
  • 흐림고창 8.4℃
  • 흐림제주 13.4℃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8.8℃
  • 흐림금산 9.0℃
  • 흐림강진군 11.2℃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인사처, 국가직 7급 공채 PSAT 예시문제 공개

배너

언어영역, 자료해석, 상황판단 등 3개 영역 총 12문제
7급 직무역량과 의사소통 과정 반영, 2021년부터 시행
인사처 “5급 PSAT보다 지문 짧고 자료 개수 다소 적어”

인사혁신처가 공직적격성평가(PSAT) 예시문제를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10일 공개했다. 이는 2021년부터 7급 공채에 도입되는 PSAT에 대한 수험생의 준비를 돕기 위함이다.

 

이번에 공개된 7급 공채 PSAT 예시문제는 언어논리, 자료해석, 상황판단 등 3개 영역 각 4문제씩 총 12문제다.

 

공개된 예시문제는 7급 공무원이 직무 수행 과정에서 접하게 되는 다양한 소재와 자료를 바탕으로 지문과 자료를 구성해 기존 5급 공채 PSAT와 차이를 뒀다.

 

여기에는 보도자료 작성, 자료 조사, 민원 대응, 분쟁 조정, 법령 개정 등 다양한 업무 영역을 활용하고, 동료 및 상급자와의 의사소통 과정을 반영했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5급 PSAT와 비교해 보면 지문은 다소 짧아지고 자료 개수는 다소 적은 형태이지만 실제 시험에서는 다양한 수준의 난이도로 출제할 예정”이라며 “이번 예시문제 개발 과정에는 각 부처에 근무 중인 다양한 직류의 7급 공무원들과 다수의 전문가들이 시험위원으로 참여했다”라고 전했다.

 

7급 공채 PSAT는 언어논리, 자료해석, 상황판단의 3개 영역으로 평가하며 영역별 25문항씩 총 75문항을 180분간 치른다. 인사처는 이번에 새로 공개된 문제형태에 덧붙여 기존 PSAT에 활용된 문제형태도 함께 출제할 방침이다.

 

2021년 도입에 앞서 내년에는 시험과목 개편에 따른 수험생의 편의를 고려하고 시험의 타당성을 높이기 위해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실제 시험과 동일한 형태의 모의평가를 실시한다.

 

시험과목 개편에 따라 7급 공채 1차 시험은 PSAT로 진행되며 한국사와 영어는 검정시험으로 대체한다. 이어 2차 시험은 현행과 같이 전문과목을 평가한다. 현행 5급 공채와 동일하게 3차 면접시험에서 불합격한 수험생은 다음해 1차 PSAT를 면제받을 수 있다. 2021년 7급 공채 1, 2차 시험의 구체적인 시험 시기와 운영 방법 등은 내년 상반기에 안내할 예정이다.

 

조성주 인사혁신처 인재채용국장은 “PSAT는 기존 지식형 시험과 달리 사고력과 실제 직무에 기반을 둔 역량을 평가하는 시험”이라며 “7급 공채를 준비하는 수험생들은 이를 감안해 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PSAT는 지난 2004년 5급 공채(외무)에 처음 도입된 이후 2005년에는 5급 공채(행정·기술)로 확대됐다. 이어 2011년 5급 민간경력자 일괄채용시험에 적용한 데 이어 2015년에는 7급 민간경력자 일괄채용시험에 도입됐다.

 

한편 지난 11월 26일 개최된 공직박람회에서는 PSAT 예제 풀이 행사를 2차에 나눠 진행 실제 수험생들이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시험문제는 5급 공채 문제와 민간경력채용 문제를 바탕으로 출제했으며 문항 수는 10일 공개한 예제처럼 언어논리, 자료해석, 상황판단 각각 4문제였다.

 

예제 풀이를 체험한 수험생들은 대체로 난도가 높다는 반응이었다. 한 학생은 “수능 언어영역과는 비교과 안 될 정도로 어려웠다”라고 평했고 또 다른 수험생은 “독학으로 성적을 올릴 수 있을지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된 예시문제는 5급 PSAT와 비교해 지문이 짧고 자료 개수가 적어 지난 채용박람회의 난도보다는 다소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종로공무원학원 관계자는 “사고력을 측정하는 시험이기에 단순 암기를 요하는 과목 공부에 비해 사교육의존도는 높지 않을 것”이라며 “수험생들은 2021년 도입에 앞서 내년 모의평가 등을 통해 다양한 문제 유형을 접하면서 낯섦을 없애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 data-matched-content-rows-num="3" data-matched-content-columns-num="2">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