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3.3℃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5℃
  • 광주 25.7℃
  • 흐림부산 25.9℃
  • 흐림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9.7℃
  • 구름많음강화 22.8℃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8℃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정부 세종 신청사, 윤곽 드러내다

배너

행정중심복합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서 기대

행정안전부는 정부 세종 신청사의 설계를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신청사는 중앙행정기관 세종시 이전 사업의 하나로 기관이전에 따른 사무공간 부족 등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부지 규모는 42,760이며 전체면적은 지상 15, 지하 3층 총 134,488로 총사업비 3881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는 올해 안에 건축 인허가 등 제반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2020년 상반기에 착공을 준비해 2022년까지 공사를 끝낼 계획이다.

 

신청사 설계 디자인은 당선작의 개념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존청사와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민간전문가 7인이 자문회의를 구성해 개선했다.

 

신청사의 주요 특징은 방문객이 번거로운 출입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편리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는 점이다. 강당과 회의실, 기자실, 스마트워크센터, 은행, 정부 합동민원실 등이 독립적으로 조성되어 방문객의 회의민원 등 업무를 간단히 처리할 수 있다.

 

또한 업무영역에 최소한의 보안 울타리를 설치함으로써 누구나 자유롭게 청사 부지 내 중앙 보행 광장이나 통로 및 민원 동에 접근이 가능하게 했다.

 

이 밖에도 업무동 11층에는 금강과 호수공원을 전망할 수 있는 공간과 옥상정원을 만들어 별도 출입절차 없이 방문객이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신청사는 국민과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이 될 것이라며 단순한 청사가 아닌 행정중심복합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