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5.0℃
  • 맑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4.6℃
  • 맑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2.3℃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군무원 늘었다' 2021년, 국가공무원 1만 6140명 충원

배너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 위주 충원
군무원 및 부사관 7682명, 전년대비 대폭 증가

[공무원저널 = 강길수 기자] 1일 행정안전부는 2021년 국가공무원 충원계획이 정부안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충원 규모는 총 1만 6140명이다. 이는 지난해 12월 국무회의를 통과한 2020년 국가공무원 충원계획 수정안의 1만 6265명보다 0.8% 줄어든 규모다. 이대로 충원된다면 2019년 1만 7616명에 이어 2년 연속 충원이 축소되게 된다.

 

분야별로는 중앙부처 8345명, 국군조직 7682명 등을 충원한다. 지난해와 비교해 중앙부처는 충원규모가 26.5% 감소했으며, 군무원 및 부사관은 60.2% 증가했다. 

내년 충원은 국민의 요구에 비해 충분한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했던 경찰, 국민안전·건강, 경제정책 강화, 일자리 창출지원, 서비스 개선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 위주로 진행된다.

 

중앙부처는 경찰 및 해양경찰 3393명, 국공립 교원 3613명, 생활·안전 공무원 등 1339명이 충원된다.

 

분야별로 먼저 경찰은 의무경찰 폐지에 따른 대체인력 1650명, 마약범죄 및 과학수사 등 수사인력 144명, 사회적 약자보호 인력 206명, 순찰인력 488명 등 총 2785명을 충원한다. 해양경찰은 해양경비 안전인력 64명과 의경대체 154명, 교대제 개선 인력 324명, 시설·장비 운영인력 59명 등 608명을 충원한다.

다음으로 생활·안전 등 대국민서비스 분야에는 국민안전 강화 등을 위해 보호관찰 전자감독·관제인력 188명, 철도·항공안전 인력 31명, 통관검사·감시 26명, 근로감독 21명 등을 충원한다. 일자리 창출지원을 위해 고용안정사업 53명, 부동산거래 탈세 분석 13명 등도 충원한다.

 

현역자원 감소 등에 대응하기 위해 군무원 및 부사관 지난해보다 약 60% 증가한 7682명을 충원하고, 대법원·헌법재판소·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헌법기관 공무원도 113명을 충원한다. 

 

지방공무원은 지자체와 협의 후 연말까지 충원규모를 확정할 계획이다. 주로 근무환경이 열악한 소방관, 복지수요 급증에 대처하기 위한 사회복지공무원 등을 중점 충원할 예정이다.

 

조소연 행정안전부 조직정책관은 “내년도 공무원 충원규모 산정은 우선적으로 기존인력을 재배치하여 효율화를 높이고, 그럼에도 부족한 부분에 한하여 엄격한 심사를 거쳐 충원규모를 결정하였다”라며 “충원에 따라 대국민 서비스의 질이 개선될 수 있도록 성과관리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