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민선7기 정책자문단 회의' 개최

김성현 기자 승인 2021.07.23 10:17 의견 0
민선7기 정책자문단 회의 개최(사진=김천시)

경북김천시는 지난 22일 시청 3층 강당에서 '민선7기 정책자문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코로나 시대 등 급변하는 환경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장기적 안목을 통해 시정 발전을 효율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후반기 자문단 운영 방향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 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김천시는 정책자문단 규모를 역대 최대 규모 인 5개 분과, 50명 위원으로 대폭 확대 개편했다. 이를 위해 시에서는 지난해 '김천시정책자문단 설치 및 운영조례'를 개정하고, 다양한 분야에 걸쳐 전문인력을 확보했다. 이날 추가로 위촉된 신임위원은 총 25명이다.

분과 규모도 기존 3개 분과에서 5개 분과로 세분화하여 위원들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정책 제언, 자문 등 활동 여건을 대폭 개선했다. 분과는 기획행정, 문화관광, 환경복지, 경제농업, 건설안전 등 총 5개로 구성됐다.

시에서는 앞으로 분과위원회와 실무지원팀 간 연계를 보다 강화하여 분과위원회 운영을 활성화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연말 성과보고회 개최를 통해 분과별로 그 간의 연구결과를 보고하면서 서로 간에 토론하는 자리도 마련 할 계획이다.

김충섭 시장은 “급변하는 환경으로 인해 미래 불확실성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지만, 이를 극복하고 기회를 쟁취하는 것이 우리가 앞으로 해야 할 책무이다. 정책자문단 규모를 역대 최대로 개편한 만큼, 앞으로 위원님들의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좋은 정책제언, 적극적인 자문활동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퍼블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